파리게이츠, 20S/S 아트웍 패턴 아이템 출시… 18세기 프랑스 풍 무늬

 
 
기사공유
골프웨어 브랜드 파리게이츠가 봄을 겨냥해 '투알 드 주이(Todile de Jouy)' ​아트웍 패턴 아이템들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파리게이츠

'투알 드 주이'는 18세기 프랑스에서 발달한 자연 풍경이나 인물 군상, 소박한 전원풍의 중세기 정경을 담은 회화적인 날염 무늬를 뜻한다.

​파리게이츠는 이번 시즌, 필드 전경을 담은 투알 드 주이 패턴을 개발하여 '자연주의'라는 20SS 시즌 모토를 감각적으로 풀어냈다.

투알 드 주이 '니트 베스트'와 '니트 스커트'는 유니크한 패턴이 돋보이는 아이템으로 스타일리시한 셋업으로 연출하거나 단독으로 다른 아이템과의 다양한 믹스매치가 가능하다.

또한 겉면은 투알 드 주이 패턴, 안쪽면은 솔리드 패턴에 파리게이츠 빅 로고로 포인트를 준 블루종 형태의 '리버시블 자켓'도 필드와 일상생활에서 활용도가 좋다.

이 밖에도 니트, PK 반팔 티셔츠, 윈드브레이커, 볼캡, 토트백 등 투알 드 주이 패턴이 적용된 다양한 아이템이 출시되고 있다.

파리게이츠의 투알 드 주이 아이템을 포함한 20S/S 컬렉션은 온, 오프라인 매장과 홈페이지 및 파리게이츠 공식 SNS 계정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60.70상승 24.4918:01 04/10
  • 코스닥 : 611.26하락 4.6918:01 04/10
  • 원달러 : 1208.80하락 10.718:01 04/10
  • 두바이유 : 31.48하락 1.3618:01 04/10
  • 금 : 23.32하락 0.218:01 04/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