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워요 SONNY"… 챔스 패배에 토트넘 팬들 'SNS 성토'

 
 
기사공유
토트넘 홋스퍼 선수들이 20일(한국시간) 열린 RB라이프치히와의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경기에서 0-1로 패한 뒤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의 패배에 팬들은 벌써부터 손흥민을 그리워하고 있다.

토트넘은 20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RB라이프치히전에서 0-1로 패했다.

공격수들의 빈자리가 여실히 느껴진 경기였다. 조세 무리뉴 감독은 이날 경기에서 루카스 모우라, 스티브 베르흐베인, 델레 알리, 지오바니 로 셀소로 공격진을 꾸렸다. 주전 공격수 해리 케인과 손흥민이 나란히 부상으로 빠진 상황에서 내놓을 수 있는 최선의 조합이었다.

하지만 이들은 부족한 결정력으로 팬들에게 실망감을 안겼다. 토트넘은 이날 경기에서 9번의 슈팅을 때려 그 중 6개를 유효슈팅으로 연결했다. 하지만 슈팅 대부분은 페트르 굴라시 골키퍼에게 쉽게 가로막혔다. 후반 28분 나온 모우라의 슈팅을 제외하면 날카롭다고 느껴질 만한 장면이 부족했다.


손흥민의 공백을 호소하는 토트넘 홋스퍼 팬들. /사진=트위터 캡처

팬들은 하나같이 주전 공격수들의 부상을 아쉬워했다. 이날 경기가 끝난 뒤 토트넘 구단 공식 트위터에는 손흥민과 케인의 공백을 지적하는 팬들의 댓글이 줄을 이었다. 이들은 "케인과 손흥민이 그리워", "손흥민이 절대적으로 필요해", "손흥민의 존재감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팬은 "토트넘은 케인과 손흥민이 없는 상황에서 살아남아야 한다"라며 "이 두 사람의 존재가 토트넘에서 가지는 의미는 명확하다. 그들의 공격 능력, 특히 골과 관련된 부분은 무엇으로도 대체할 수 없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토트넘은 다음달 11일 라이프치히의 홈구장인 독일 레드불 아레나로 장소를 옮겨 16강 2차전을 치른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07.14하락 16.4618:03 04/08
  • 코스닥 : 607.37상승 0.4718:03 04/08
  • 원달러 : 1220.90하락 0.318:03 04/08
  • 두바이유 : 31.87하락 1.1818:03 04/08
  • 금 : 24.88상승 0.0118:03 04/0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