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대거 발생한 대구, 배달 안 된다?

 
 
기사공유
대구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밤새 대거 발생한 가운데 e커머스업체 쿠팡이 보호차원에서 '로켓프레시'와 '로켓배송'을 대구 지역만 품절처리 해놨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뉴스1

대구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밤새 대거 발생한 가운데 e커머스업체 쿠팡이 보호차원에서 '로켓프레시'와 '로켓배송'을 대구지역만 품절처리 해놨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쿠팡 측은 "주문이 폭증해 발생한 일"이라고 밝혔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19일 "대구 지역 쿠팡 품절"이라며 "대구만 로켓프레시 전부 품절이고 다른 로켓배송 물품도 하나둘 품절시켜놓았다"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19일 한 누리꾼이 온라인커뮤니티에 "쿠팡이 보호차원에서 '로켓프레시'와 '로켓배송'을 대구 지역만 품절처리 해놨다"며 글과 사진을 게시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글쓴이는 "아무리 보호차원이라지만 너무하다는 생각을 안할 수가 없다"며 "공지도 없이 품절로 바꿔놓는 게 말이 되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처음에는 전국적으로 (배달을) 안하는 건줄 알고 그럴 수도 있겠다 싶었는데, 대구만 그렇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면서 "감염자 한 명 없는 청정구역이었다가 하루아침에 위험지역 된 것도 두렵고 짜증나 죽겠는데, 대놓고 바이러스 취급 하니까 너무 억울하고 화가 난다"고 말했다.

하지만 쿠팡 측은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이다. 쿠팡 관계자는 "대구·경북 지역 주문이 폭증해 익일배송 시한내에 배송할 수 있는 한도를 넘어섰을 뿐"이라며 "이 때문에 일부 주문이 불가능한 품목이 생겼다. 20일 0시 기준으로 다시 정상적인 주문이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이어 "고객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60.70상승 24.4918:01 04/10
  • 코스닥 : 611.26하락 4.6918:01 04/10
  • 원달러 : 1208.80하락 10.718:01 04/10
  • 두바이유 : 31.48하락 1.3618:01 04/10
  • 금 : 23.32하락 0.218:01 04/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