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전북 20대 여성 자가격리… 31번째 확진자 접촉

 
 
기사공유
20일 전라북도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환자 1명이 발생해 자가격리 중이다. /사진=뉴시스

20일 전라북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환자 1명이 발생해 자가격리 중이다. 이 환자는 31번째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전북도에 따르면 전주에 사는 20대 여성 1명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 격리 중이다. 당초 전북은 자가격리자가 2명이라고 발표했으나 그중 1명은 대구 거주로 확인돼 1명으로 정정했다.

이 여성은 31번째 확진자와 대구 한 신천지교회에서 지난 9일 함께 예배를 본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특별한 증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전북도와 전주시는 강력 대응 차원에서 자가격리 조치를 취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