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삼성화재, 대구사옥 직원 1명 확진 판정… 폐쇄 조치

 
 
기사공유
대구, 경북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가운데 삼성화재 대구지점 직원도 확진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사진=뉴스1DB
대구·경북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대거 발생한 가운데 대구 삼성화재 빌딩에서도 확진자가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수성구청과 삼성화재 측에 따르면 MBC네거리에 위치한 삼성화재 빌딩은 20일 오전부터 폐쇄됐다.

이 건물에 근무하는 삼성화재 직원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건물 방역 작업을 진행 중이다.

삼성화재 측은 "해당 직원이 신천지와 관련이 있는지는 개인정보라 확인이 어렵다"며 "삼성화재 사옥빌딩을 3일간 폐쇄하고 방역작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해당 직원은 지난 주말 대구에서 삼성생명 직원과 식사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사를 한 삼성생명 직원은 현재 자가 격리 중이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15.03상승 23.1510:35 04/07
  • 코스닥 : 602.40상승 5.1910:35 04/07
  • 원달러 : 1220.70하락 8.610:35 04/07
  • 두바이유 : 33.05하락 1.0610:35 04/07
  • 금 : 24.87상승 0.3610:35 04/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