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의료진 "최악의 경우 2만명까지 사망"

 
 
기사공유
국내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최악의 경우 2만명이 사망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사진=뉴스1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최악의 경우 2만명까지 사망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코로나19가 일반 겨울철 독감보다 4배 강하다고 가정했을 때 나온 계산이다.

오명돈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장(서울대 교수)은 20일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 피해를 겨울철 독감의 4배 정도로 가정하면 이런 추측을 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겨울철 독감의 경우 사망률이 약 0.01%로 국내 기준으로 약 5000명이 사망한다"고 설명했다. 전 인구 중 10% 발병, 발병 환자 중 1% 입원, 입원환자 중 10% 사망이라는 수치에 따른 계산이다.

발병률을 전 인구의 40%로 잡고 이 중 10%가 폐렴에 걸려 1%가 사망한다고 가정하면 사망률은 0.04%가 된다. 해당 계산법에 따르면 전 국민 중 2만명이 사망할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다만 오 위원장은 "발병 환자 중 10%가 폐렴에 걸린다는 기준은 아직 데이터가 없기 때문에 전적으로 제 추측이고 틀릴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오 위원장은 이번 코로나19가 2009년 신종플루보다 더 심각한 피해를 줄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또 "확산 늦춤 전략을 통해 치료제와 백신을 준비할 시간을 벌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논란이 된 코로나19의 무증상 감염에 대해서도 오 위원장은 과학적으로 입증된 사실이라며 "중국 우한에서 독일로 후송된 환자 114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2명이 아무런 증상 없이 건강한 상태로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방지환 중앙감염병병원 운영센터장은 "코로나19가 다른 호흡기 감염병보다 질병 초기 바이러스 배출량이 많은데도 다른 증상과 구별하기는 어렵다"며 "증상 발현 초기 10일까지는 흔한 감기 정도로 경미하다가 시간이 지나면 증상이 심해지는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열과 기침이 나는 전형적인 폐렴 증상을 보이는 경우도 많지 않아 폐렴인지 아닌지 구분하기가 어렵다"며 "증상이 없거나 경미한 경우 코로나19 진단을 받기 전 지역사회 확산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아울러 "증상이 경미하더라도 환자 연령이나 기저질환 등을 고려한 임상적 경계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전이슬 dew_w@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전이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