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신천지 역학조사 연락 無 396명… 정부 "거짓 진술 시 처벌"

 
 
기사공유
정부는 코로나19의 역학조사 대상자가 불성실하게 응할 경우 감염병 예방법에 따라 처벌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사진=뉴시스

정부는 코로나19의 역학조사 대상자가 불성실하게 응할 경우 감염병 예방법에 따라 처벌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20일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브리핑에서 “역학조사를 거부·방해하거나 회피 또는 거짓으로 진술하는 경우, 거짓 자료를 제출하거나 고의로 사실을 은폐·누락하는 경우 벌금을 부과할 수 있는 조항이 있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필요한 경우 감염병 예방법 42조에 따라 강제처분 조치를 취할 수 있다. 관계 공무원을 동행해 조사·진찰을 하는 부분이 가능하다”며 “환자가 진단을 거부하는 경우도 강제처분의 적용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환자 수가 82명으로 급증한 가운데 대구·경북지역에서만 30명이 추가로 확인됐다. 30명 중 23명은 31번째 확진자(61세 여성, 한국인)가 다니던 신천지 교회 발생 사례와 연관이 있었다.

대구시에 따르면 31번째 확진자와 함께 예배를 본 교인 중 증상이 있는 교인이 90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31번째 확진자와 함께 예배에 참석했던 교인 1001명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있다고 답한 교인은 90명, 무증상 515명으로 파악됐다. 연락이 안 된 사람은 396명에 달했다. 대구시는 이날 오전 중으로 연락을 재시도할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교인들에 대한 역학조사가 제대로 이뤄지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신천지 측은 “보건당국 및 지자체와 긴밀히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5.93상승 14.7311:27 05/28
  • 코스닥 : 720.63하락 3.9611:27 05/28
  • 원달러 : 1238.10상승 3.711:27 05/28
  • 두바이유 : 34.74하락 1.4311:27 05/28
  • 금 : 34.48하락 0.3311:27 05/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