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코로나19’ 피해 긴급구호에 5000만원 후원

 
 
기사공유
한국수출입은행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 5000만원을 전달했다고 20일 밝혔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재해구호법에 의해 설립된 국내 유일 법정 재해구호단체로 각종 재난 피해자를 돕기 위한 모금·구호·배분 전문기관이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수은이 이날 전달한 성금으로 영양식과 의약품, 마스크, 손세정제, 세면도구세트 등으로 구성된 생필품 키트를 구입해 영등포 쪽방촌 등에 거주하는 취약계층에 제공할 방침이다.

수은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복지시설이 휴관하고, 무료급식까지 중단되는 경우가 있는 등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더욱 커지고 있다”면서 “수은이 제공하는 생필품 키트로 쪽방촌 거주민들의 생활 안정과 감염 피해 예방에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685.46하락 69.1818:03 04/01
  • 코스닥 : 551.84하락 17.2318:03 04/01
  • 원달러 : 1230.50상승 13.118:03 04/01
  • 두바이유 : 22.74하락 0.0218:03 04/01
  • 금 : 23.43상승 0.1918:03 04/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