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한중일 대유행 시작하나… 한국 확진자 82명

 
 
기사공유
./사진=뉴스1
중국 우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한국 확진자가 20일 오후 4시 기준 전날 대비 36명 늘어난 82명으로 확인됐다.

20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0일 오후 4시 기준으로 새로운 확진자 36명 중 35명은 대구·경북 지역에서 1명은 서울에서 확인됐다고 밝혔다.

대구·경북 지역 35명 중 28명은 31번 환자가 다니던 신천지대구교회 발생 사례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고 2명은 청도 대남병원, 기타 5명은 연관성을 확인 중이다. 서울 지역 1명은 폐렴 환자로 종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거쳐 확진됐다.

현재까지 확인된 대구·경북 지역에서 발생한 49명과 관련해 신천지대구교회 사례와 청도 대남병원 사례의 연관성을 밝히는 데 조사를 집중하고 있다.

31번 환자가 2월 초 청도 지역에 방문한 것으로 확인돼 당시 청도 대남병원 등에 두 발생 사례와 공통적으로 연계된 감염원이 있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이에 따라 청도 대남병원 환자 및 직원 등을 대상으로 전수 검체검사를 포함한 역학 조사와 방역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중국 확진자가 전날 대비 390명 늘어난 7만4578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112명 늘어난 2118명, 완치자는 1만6271명이다.

일본 확진자는 전일대비 3명 늘어난 87명으로 드러났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60.70상승 24.4918:01 04/10
  • 코스닥 : 611.26하락 4.6918:01 04/10
  • 원달러 : 1208.80하락 10.718:01 04/10
  • 두바이유 : 31.48하락 1.3618:01 04/10
  • 금 : 23.32하락 0.218:01 04/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