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국회 코로나19특위 합의… "위원장은 민주당"

 
 
기사공유
장정숙 민주통합의원모임 원내수석부대표, 윤후덕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미래통합당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왼쪽부터)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회동을 하기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여야가 코로나19 특별대책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했다.

윤후덕 더불어민주당·김한표 미래통합당·장정숙 민주통합의원모임 등 국회 교섭단체 3당 원내수석부대표는 20일 국회 본청에서 긴급 회동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구성은 민주당 9명, 통합당 8명, 민주통합모임 1명이다.

특위의 위원장은 민주당이 맡는다. 또 특위 정보위원장은 민주당, 교육위원장은 통합당에서 각각 맡기로 했다. 오는 24일 국회 본회의에서 코로나19대책특위 구성 및 상임위원장 선출안, 노태악 대법관 임명동의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6.98상승 15.7810:45 05/28
  • 코스닥 : 721.20하락 3.3910:45 05/28
  • 원달러 : 1237.70상승 3.310:45 05/28
  • 두바이유 : 34.74하락 1.4310:45 05/28
  • 금 : 34.48하락 0.3310:45 05/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