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유튜브 영상, 수익창출 못한다

 
 
기사공유
/사진=픽사베이
구글이 코로나19 관련 유튜브 영상의 광고 수익창출을 제한하는 한편 공신력 있는 콘텐츠를 우선 노출시키는 등 서비스 개선에 나섰다. 이는 방송통신위원회와의 꾸준한 협의를 통해 이뤄진 결과다.

20일 방통위에 따르면 페이스북‧구글 등 해외 플랫폼사업자와 코로나19 관련된 정확한 정보를 제공토록 협의한 결과 공신력 있는 정보가 우선 배치됐다.

최근 유튜브 등 일부 플랫폼에서 코로나19를 콘셉트로 한 몰래카메라 영상이 논란으로 떠올랐다. “중국 우한에서 왔고 나는 지금 폐렴에 걸렸다”며 지하철 내 사람들에게 자신에게서 떨어져 달라고 말했던 유튜버부터 동대구역 앞에서 방진복을 입은 보건소 직원과 추격전을 벌였던 크리에이터까지 코로나19를 모티브로 한 영상을 찍어 수익을 올렸다. 이들은 모두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았고 국민적 관심이 높은 사안을 ‘어그로 마케팅’으로 이용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구글은 논란을 방지하는 한편 코로나19에 대한 정확한 정보 전달을 위해 관련 유튜브 영상에 광고를 붙이지 않는 정책을 내걸었다. 공신력 있는 콘텐츠를 우선 노출하고 내부정책을 위반한 영상은 빠른 시간내 삭제하는 방식이다.

정부, 언론사, 의학전문가 등 공신력 있는 코로나19 관련 영상일 경우 본인이 직접 구글에 재검토를 요청할 수 있다. 구글은 해당 요청을 받을 경우 직접 영상을 검토해 광고 게재를 결정한다.

개선된 페이스북 서비스. /사진=방송통신위원회
페이스북도 이용자가 ‘코로나19, 코로나바이러스’ 등 관련 키워드를 검색할 경우 중앙사고수습본부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홈페이지로 연계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날부터 초기화면 사용 중에 공지형태로 안내하고 있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해외 플랫폼 사업자도 이용자에게 올바른 정보가 제공되도록 노력하는 한편 명백한 허위정보에 대해서는 내부정책에 따라 적극 조치하기로 결정했다”며 “앞으로 정부는 사업자와 함께 코로나19에 대한 정확한 정보 제공과 국민 불안 해소를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07.14하락 16.4618:03 04/08
  • 코스닥 : 607.37상승 0.4718:03 04/08
  • 원달러 : 1220.90하락 0.318:03 04/08
  • 두바이유 : 31.87하락 1.1818:03 04/08
  • 금 : 24.88상승 0.0118:03 04/0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