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코로나19 유튜브 영상에 ‘노란딱지’ 붙는다

 
 
기사공유
코로나19 관련 유튜브 영상에 수익 창출이 제한된다. /사진=유튜브 캡처

코로나19의 사태를 악용한 유튜버가 늘면서 구글이 코로나19 관련 동영상의 수익 창출을 제한한다.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20일 페이스북, 구글 등 해외플랫폼 사업자와 협의해 코로나19와 관련된 공신력있는 정보가 우선 배치되게 서비스를 배치했다고 밝혔다. 또 코로나19 관련 유튜브 콘텐츠에 일괄적으로 광고를 붙이지 않아 수익 창출을 제한한다고 설명했다.

이는 공신력있는 콘텐츠를 우선 노출하고 내부 정책을 위반한 영상을 신속하게 삭제하기 위한 방안이다. 유튜브 등 SNS가 코로나19 관련 가짜정보의 온상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아울러 정부나 언론사, 의학전문가 등 공신력있는 코로나19 관련 동영상의 경우 영상을 업로드한 본인이 구글에 직접 재검토를 요청할 수 있다. 구글의 검토가 끝난 코로나19 영상에는 광고가 붙을 수 있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해외 플랫폼 사업자도 이용자들에게 올바른 정보가 제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명백한 허위 정보에 대해서는 내부 정책에 따라 조치하기로 했다”며 “정부는 사업자와 함께 코로나19 관련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국민 불안 해소를 위한 홍보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25.44상승 0.5818:01 04/03
  • 코스닥 : 573.01상승 5.3118:01 04/03
  • 원달러 : 1230.90상승 2.618:01 04/03
  • 두바이유 : 34.11상승 4.1718:01 04/03
  • 금 : 24.51상승 2.9618:01 04/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