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헌 아나운서, 사생활 논란에 남긴 입장

 
 
기사공유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한상헌 KBS 아나운서가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 /사진=KBS 제공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한상헌 KBS 아나운서가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

20일 한상헌 아나운서는 KBS를 통해 입장을 내고 "정확한 사실관계에 기반하지 않은 논란에 대해 추후 정돈해 밝힐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먼저 본인이 진행하는 프로그램들에 누를 끼칠 수 없어 자진하차하고자 한다"며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3단독 김춘호 판사는 한 지상파 방송국 아나운서를 상대로 "3억원을 주지 않으면 성관계 사실을 언론에 폭로하겠다"고 협박한 유흥업소 여종업원 A씨와 B씨에게 징역 1년과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해당 아나운서에게 술집 여성과의 만남 사실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해 200만원을 뜯어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후 나흘 뒤인 18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이 논란의 인물이 한상헌 아나운서라고 주장했다. 이후 그가 진행하는 ‘생생정보’ 시청자 게시판에는 그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왔다.

한편 한상헌 아나운서는 지난 2011년 KBS 38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그는 입사 당시 187㎝의 훤칠한 키와 수려한 외모로 화제를 모았다. 

뿐만 아니라 그는 한 예능에서 예쁜 딸의 모습을 공개하며 딸바보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54.64상승 37.5223:59 03/31
  • 코스닥 : 569.07상승 26.9623:59 03/31
  • 원달러 : 1217.40하락 723:59 03/31
  • 두바이유 : 22.74하락 0.0223:59 03/31
  • 금 : 23.43상승 0.1923:59 03/3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