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中, 비상시국에 되레 외신과 기싸움… "체제 공격했다"

 
 
기사공유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환자의 상태를 살피고 있다. /사진=로이터

중국 정부가 자국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을 비판한 외신들과 연이어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21일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최근 코로나19에 대한 당국의 대처 등을 비판한 미국 매체 월스트리트저널의 베이징 주재 기자 3명을 추방했다.

중국 정부는 이에 그치치 않고 최근 같은 내용으로 당국을 비판한 네팔 언론에 대해 압박을 이어가고 있다. 매체에 따르면 네팔 '카트만두 포스트'는 최근 '중국의 비밀유지가 코로나19 위기를 더욱 악화시켰다'라는 제목의 칼럼을 게재해 주 네팔 중국대사관의 공분을 샀다.

주 네팔 중국대사관은 이에 대해 지난 18일 성명을 내고 "이 칼럼은 코로나19에 맞서 싸우는 중국 정부와 국민들의 노력을 교묘히 짓밟는 것이다. 심지어 중국의 정치체제를 맹렬히 공격했다"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대사관은 아누프 카플레 '카트만두 포스트' 편집장에 대해서도 "그는 항상 중국 관련 문제에 비판적이다"라고 지적하며 "우리는 모종의 조치를 취할 수 있다"라고 매체를 위협하는 듯한 발언을 내놨다.

이에 '카트만두 포스트'는 지난 19일 사설을 통해 "중국 대사관은 자사의 편집장을 폄하하며 위협했다"며 반격에 나섰다. 이어 "중국 대사관의 행동은 네팔 언론의 자유 등에 대한 직접적인 위협으로 인식될 수도 있다"고 꼬집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07.14하락 16.4618:03 04/08
  • 코스닥 : 607.37상승 0.4718:03 04/08
  • 원달러 : 1220.90하락 0.318:03 04/08
  • 두바이유 : 31.87하락 1.1818:03 04/08
  • 금 : 24.88상승 0.0118:03 04/0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