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검사‧조사 '전문감독관' 및 '기능별 직군제' 도입한다

 
 
기사공유
/사진=뉴스1

금융감독원이 검사·조사·감리 등 특정 분야에서 정년까지 전문가로 일할 수 있는 전문감독관 제도를 본격 도입한다. 또 단기 순환인사 관행을 지양하고 기능별 직군제 도입도 추진할 계획이다.

21일 금감원은 소비자 보호 강화 등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기 위해 일하는 방식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인식하에 ‘열린 문화 프로젝트’를 출범한다고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금감원은 금융감독의 전문성과 책임성을 제고하기 위해 이와 함께 검사·조사·회계·소비자 부문에 이어 ‘감독’ 아카데미를 신설, 5대 분야에 걸친 전문가 양성 아카데미 구축을 완결할 계획이다.

아울러 제재심의위원회 등 검사와 제재 절차를 법과 원칙에 따라 관련 당사자 입장에서 예측가능한 방식으로 운영키로 했다. 또 금감원이 수행하지 않더라도 공익목적 달성이 가능한 비핵심 업무는 협회로 이관하는 등 감독자원의 효율적 배분을 도모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또 신뢰받는 금감원상을 정립하기 위해 청렴성과 관련한 개인적 하자가 조금이라도 있으면 보임을 받지 못하는 '무관용 원칙'을 선포했다. 이밖에도 부당지시·갑질 등 임직원 비위행위 차단을 위한 내부고발 제도를 활성화하고, '공직자세·윤리의식 확립' 연수 미이수 시 승진과 승급에서 원천 배제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금감원은 시장 참여자와의 소통도 확대키로 했다. 이에 따라 금감원과 금융사 간 질의응답을 체계적으로 기록하기 위한 '금융감독 업무 FAQ 코너'를 구축한다. 또 외부의 쓴소리도 가감 없이 청취하기 위해 전·현직 금융사 임직원, 금감원 OB 등을 초빙한 강연회 등을 확대키로 했다.

창의적 근무환경도 조성한다. 금감원은 비효율적인 과거답습형 업무관행을 최우선적으로 폐지하기 위해 금감원 내 'Work Diet 위원회'를 설치·운영키로 했다.

또한 신규사업 추진 시 불필요한 기존 업무를 감축·폐지하는 방안을 함께 검토하는 업무총량제도 자체적으로 운영한다. 아울러 금감원 임직원의 적극적 업무수행을 위한 면책근거 제도화를 추진하는 한편 직무권한을 대폭 하향위임한다. 보고자료도 간소화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자유로운 소통·토론 문화를 정착시키기 경영진과 직원이 함께하는 타운미팅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밖에 탈권위주의를 위해 전직원을 대상으로 리더십 연수 실시, 복장과 호칭 등을 수평적으로 개선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소비자보호 기능 강화 등 하드웨어 개혁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기 위해서는 소프트웨어 성격인 '일하는 방식'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인식하에 이번 '열린 문화 프로젝트'를 출범시키기로 했다"며 "이번 프로젝트는 금융감독 역량 강화, 신뢰받는 금감원상 정립, 창의적 근무환경 조성 등 3대 목표 달성에 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진은혜 verdad8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머니S 진은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25.44상승 0.5818:01 04/03
  • 코스닥 : 573.01상승 5.3118:01 04/03
  • 원달러 : 1230.90상승 2.618:01 04/03
  • 두바이유 : 34.11상승 4.1718:01 04/03
  • 금 : 24.51상승 2.9618:01 04/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