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기 급증… “어, 나 확진잔데”

 
 
기사공유
[주말리뷰]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20일부터 21일까지 이틀간 110명이 발생한 가운데 이 정보를 악용한 사기가 증가하면서 사용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삽화=뉴스1

[주말리뷰]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20일부터 21일까지 이틀간 110명이 발생한 가운데 이 정보를 악용한 사기가 증가하면서 사용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금융위원회, 경찰청은 지난 17일 코로나19 확산 정보를 악용한 보이스피싱·스미싱이 급증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지난 15일 코로나19 관련 스미싱 문자메시지 누적신고 건수는 총 9688건으로 집계됐다. ‘코로나로 인한 택배배송 지연’, ‘마스크 무료배포’ 등 코로나19 정보를 가장한 스미싱이 급증한 데 이어 보건당국과 확진자를 가장한 협박 사례도 등장한 것이다.

보이스피싱 사기범의 범행방식은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직접적으로 보건당국을 가장해 검사비용과 치료비용 등 금전을 요구하는 형태이며 다른 하나는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확진자를 빙자한 방식이다. 특히 자영업자에게 ‘당신의 매장에 (확진자가) 방문한 사실을 인터넷에 공개하겠다’며 협박하는 사례도 등장했다.

15일 현재 코로나19 관련 보건기관을 사칭하기 위해 전화번호를 조작하다가 신고된 사례는 총 165건이다.

정부는 사태가 안정될 때까지 모든 국민에게 코로나19 관련 보이스피싱·스미싱 경고문자를 발송하고 관계기관과 협력해 보이스피싱에 신고접수된 전화번호의 이용을 즉시 중단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보건·의료기관의 전화번호는 조작이 불가능하도록 보건당국 등과 협력해 변작 차단 목록에 관계기관 전화번호를 조기에 등록하고 지속적으로 리스트를 최신화할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보이스피싱·스미싱 등 전기통신사기를 방지하기 위해 개인의 주의가 필요하다”며 “본인의 개인정보탈취가 의심되면 ▲가입제한서비스 ▲번호도용문자차단서비스 ▲킬스위치 등 3종 서비스를 이용해 달라”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685.46하락 69.1818:03 04/01
  • 코스닥 : 551.84하락 17.2318:03 04/01
  • 원달러 : 1230.50상승 13.118:03 04/01
  • 두바이유 : 22.74하락 0.0218:03 04/01
  • 금 : 23.43상승 0.1918:03 04/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