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코로나 '비상'…확진자 18명·사망자 4명

 
 
기사공유
이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새 13명 추가돼 18명으로 늘었다. /그래픽=뉴스1

이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새 13명 추가돼 18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도 늘어나 지금까지 총 4명으로 집계됐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키아누시 자한푸르 보건부 대변인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이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13명, 사망자가 2명 추가됐다"고 밝혔다.

자한푸르 대변인은 신규 확진자는 중부도시 곰에서 7명, 테헤란에서 4명, 길란주에서 2명에서 나왔다며 "불행히도 이들 중 두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다. 수도 테헤란에서 확진자가 나온 것은 처음이다.

그는 "대부분의 확진자는 곰 주민이거나 최근 몇주 사이 곰에서 다른 지방으로 이동한 사람들"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란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18명이며, 이 중 사망자는 4명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91.88상승 66.4423:59 04/06
  • 코스닥 : 597.21상승 24.223:59 04/06
  • 원달러 : 1229.30하락 1.623:59 04/06
  • 두바이유 : 33.05하락 1.0623:59 04/06
  • 금 : 24.87상승 0.3623:59 04/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