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대동병원' 방문, 코로나 확진자 20대男… 가족 우한서 입국

 
 
기사공유
부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20대 남성의 가족 중 1명이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뉴시스

부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20대 남성의 가족 중 1명이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 남성의 가족 중 한 명이 최근 우한에서 입국했으며, 코로나 증세는 없고 음성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 남성은 이날 오후 6시30분 대동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 오전 10시30분쯤 대동병원 입구에 있는 선별진료소를 방문했으며, 진료 후 확진 판정을 받지 않았다.

의료진은 이 남성에게 '마스크'를 착용하고 검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를 하라고 지시한 후 귀가 조치했다.

당시 선별진료소에는 3명의 간호사가 있었으며 이들 모두 자가격리 조치됐다.

다만 이들이 병원 내부에 들어서지 않았기 때문에 응급실 폐쇄 등의 조치는 이루어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31.20상승 1.4223:59 05/27
  • 코스닥 : 724.59하락 4.5223:59 05/27
  • 원달러 : 1234.40상승 0.123:59 05/27
  • 두바이유 : 34.74하락 1.4323:59 05/27
  • 금 : 34.48하락 0.3323:59 05/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