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확진자 발생… 경북 성지순례 다녀온 40대 남성

 
 
기사공유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1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중국 입국 유학생 보호·관리 지원을 위한 교육부-서울시-자치구 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 구로구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서울 구로구청은 22일 오전 구로구 개봉동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남성 조모(41)씨가 확진자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조씨는 지난 8일부터 16일까지 경북 의성, 안동, 영주의 성지순례 여행객들과 함께 이스라엘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의 거주지 주소는 현재 경기 부천시인 것으로 전해졌다.

구로구는 여행객중 의성군에서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접촉자로서 의심돼 조씨의 검체를 조사했고 그 결과 최종 확진자로 판정됐다. 조씨는 현재 국가지정병원인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구로구 관계자는 "확진 판정을 받기 전 검체 조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확진자의 거주자 인근에 대한 방역을 실시하고 동거인 1명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 및 검체 조사를 의뢰했다"고 말했다.

구로구는 질본의 즉각대응팀의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구체적인 동선을 공개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1.87상승 30.6918:03 06/05
  • 코스닥 : 749.31상승 6.9418:03 06/05
  • 원달러 : 1207.10하락 11.618:03 06/05
  • 두바이유 : 42.30상승 2.3118:03 06/05
  • 금 : 38.82하락 1.0518:03 06/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