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하루만에 142명 폭증… 대구·경북 92% 차지(종합)

 
 
기사공유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2일 오전 9시 코로나19 확진자는 전일대비 142명 늘어난 346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17명이 완치됐으며 2명이 사망했다. 사망자는 모두 경북 청도대남병원에서 발생했다. /사진=뉴스1

하룻밤 새 코로나19 확진자가 150명 가까이 폭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2일 오전 9시 코로나19 확진자는 전일대비 142명 늘어난 346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17명이 완치됐으며 2명이 사망했다. 사망자는 모두 경북 청도대남병원에서 발생했다.

이날 새로 확진된 142명 가운데 131명은 대구와 경북지역에서 나왔다. 전체 확진자수의 92%가 넘는 압도적인 비중이다. 지역별 감염자수는 ▲경북 103명 ▲대구 28명 ▲부산 2명 ▲경기 2명 ▲충북 2명 ▲대전·전북·세종·제주 각각 1명이다.

이날 확인된 환자 가운데 신천지와 관련있는 이들은 모두 38명으로 대구에서 24명이 감염됐으며 경북 10명, 부산 1명, 경기 1명, 세종 1명 등이다.

/자료=뉴스1

병원 내 감염이 확산 중인 청도대남병원에서는 하루만에 92명이 추가 확진되면서 무서운 확장세를 기록했다.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 가운데 대구·경북과 연관있는 환자는 283명, 신천지교회와 연관있는 환자는 169명으로 나타났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가 지역사회 전파 초기단계에 진입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며 “특정지역과 종교에서 급속하게 확산 중이다”라고 밝혔다.

위기경보 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하지 않는 원인에 대해서는 “위기 경보단계를 ‘심각’으로 올리면 감염병 차단보다 치료에 중점을 두게 된다. 현재 정부는 차단을 유지하는 것이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한편 오전 10시에는 그간 환자가 발생하지 않았던 강원도 지역에서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강원도에 따르면 지난 16일 대구를 방문한 30대 여성2명은 31번 환자와 같은 시간에 신천지교회를 방문해 감염됐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685.46하락 69.1818:03 04/01
  • 코스닥 : 551.84하락 17.2318:03 04/01
  • 원달러 : 1230.50상승 13.118:03 04/01
  • 두바이유 : 22.74하락 0.0218:03 04/01
  • 금 : 23.43상승 0.1918:03 04/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