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주범 지목’ 신천지, 24일 기자회견… 이만희 총회장 나올까

 
 
기사공유
코로나19 국내 확산에 큰 영향을 미친 ‘신천지예수교’(이하 신천지)가 24일 기자회견을 연다. 사진은 방역인원이 대구신천지 교회 인근지역을 방역작업을 하는 모습. /사진=뉴스1

코로나19 국내 확산에 큰 영향을 미친 ‘신천지예수교’(이하 신천지)가 오는 24일 기자회견을 연다.

신천지는 24일 오후 서울시청 인근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태에 따른 입장을 설명하겠다고 22일 밝혔다.

다만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은 평소에도 대외활동을 자제하는 만큼 이번 기자회견에도 참석하지 않을 전망이다. 신천지 측은 이번 사태가 발생한 상황과 자체적인 조치, 앞으로의 상황을 알릴 계획이다.

지난 18일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31번째 확진자가 나온 뒤 대구·경북지역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22일에는 이 지역에서만 130명 넘게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이날 확진된 환자의 92%를 차지했고 누적 확진자 346명 가운데 169명이 신천지 관련 환자로 파악된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대구지역 신천지 신도 9334명의 명단을 모두 확보했다”며 “1차 확보인원인 4474명은 전원 자가격리했지만 아직 710명이 연락두절된 상태”라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685.46하락 69.1818:03 04/01
  • 코스닥 : 551.84하락 17.2318:03 04/01
  • 원달러 : 1230.50상승 13.118:03 04/01
  • 두바이유 : 22.74하락 0.0218:03 04/01
  • 금 : 23.43상승 0.1918:03 04/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