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구미사업장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24일까지 폐쇄

 
 
기사공유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삼성전자는 구미사업장을 24일 오전까지 폐쇄할 계획이다. 사진은 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뉴스1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삼성전자는 구미사업장을 24일 오전까지 폐쇄할 계획이다.

22일 삼성전자 코로나19 비상대응 태스크포스(TF)는 직원들에게 공지사항 문자메시지를 통해 “오늘 오전 구미사업장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사업장을 24일 오전까지 폐쇄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확진자 발생 소식이 알려지자 주말 특근 중인 직원을 내보내고 건물을 폐쇄한 뒤 방역을 시작했다. 확진자가 근무하던 층은 25일까지 폐쇄될 전망이다.

삼성전자 코로나19 비상대응 TF는 직원들에게 “토요일과 일요일 개인외출과 다중시설 이용을 삼가하라”며 “개인 감염 예방을 위해 월요일 출근 시 마스크를 착용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은 산동면에 거주하는 28세 여성으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직원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측은 관련 정보를 확인하는 대로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이날 SNS에 글을 올려 “확진자는 지난 9일과 16일 신천지 교회 집회에 참석한 남자친구를 만났다”며 “현재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이다”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1685.46하락 69.1818:03 04/01
  • 코스닥 : 551.84하락 17.2318:03 04/01
  • 원달러 : 1230.50상승 13.118:03 04/01
  • 두바이유 : 22.74하락 0.0218:03 04/01
  • 금 : 23.43상승 0.1918:03 04/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