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코로나19 환자 소변서도 바이러스 검출… “방역계획에 중요한 의미”

 
 
기사공유
중국 중난산 연구팀이 코로나19 환자의 소변에서도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설명했다. 사진은 중난산 중국공정원 원사. /사진=로이터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환자의 소변에서도 검출됐다. 분변에 이어 소변에서도 바이러스가 검출되면서 공중화장실과 하수도가 새로운 전염원일 수 있다는 가설에 힘을 실릴 것으로 보인다.

22일 환구시보에 따르면 중국 감염병 최고 권위자인 중난산 중국공정원 원사 연구팀은 광저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연구 성과를 공개했다.

중난산 원사 연구팀 소속 자오진춘 호흡기질병국가중점실험실 부주임은 “광저우 첫 감염자의 샘플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분리한 후 환자의 소변에서도 바이러스를 분리했다”고 밝혔다. 자오 주임은 “이는 공중위생 안전방역에서 중요한 의미”라고 말했다.

이들은 앞서 환자의 분변에서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중난산 원사는 “하수도에 머물러있던 바이러스가 공기 중으로 빠져나올 때 이 공기를 마시면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19일까지 약 20일간 하수처리시설에 소독약 2000톤을 투입했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685.46하락 69.1818:03 04/01
  • 코스닥 : 551.84하락 17.2318:03 04/01
  • 원달러 : 1230.50상승 13.118:03 04/01
  • 두바이유 : 22.74하락 0.0218:03 04/01
  • 금 : 23.43상승 0.1918:03 04/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