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코로나19 지역전파 차단, 절체절명의 과제"

 
 
기사공유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대구 방역상황 점검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민경석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현 상황은 대구 경북만이 아닌 국가적인 문제이기 때문에 중앙과 지방을 구분하지 않고 범정부적 역량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22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구·경북 방역상황 점검회의'에서 "대구와 경북 청도지역에서 확진자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신속하고 비상한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대구와 경북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면 전국 확산을 막을 수 없다"며 "더 이상 다른 지역으로 전파되지 않도록 즉각 차단하는 것이 절체절명의 과제다"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전날 오후 권영진 대구시장을 비롯한 관계자들과 화상 회의를 진행했지만 밤 사이 대구경북지역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이날 이철우 경북지사까지 화상으로 연결해 상황을 점검했다.

정 총리는 특히 청도 대남병원에서 병원 내 감염 양상이 나타나고 있고, 기저 질환자나 고령자가 다수라는 점을 감안해 청도 대남병원에 대한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했다. 아울러 대구와 경북지역 내 병상과 인력, 자원의 수급 상황을 관리하고 군 의료시설, 인근 지자체 시설 등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대응은 속도전"이라며 "정부가 얼마나 신속하게 대응하느냐 여부가 향후 승패를 결정짓는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선 우선 확진자를 신속하게 찾아 격리하고 신속하게 치료해야 한다"며 "관련 종교단체의 대구지역 교인들을 선제적으로 격리하고, 유증상자부터 신속히 진단 검사해 집중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이의경 식약처장 등도 참석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22.83상승 30.9509:19 04/07
  • 코스닥 : 601.65상승 4.4409:19 04/07
  • 원달러 : 1220.00하락 9.309:19 04/07
  • 두바이유 : 33.05하락 1.0609:19 04/07
  • 금 : 24.87상승 0.3609:19 04/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