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 확진자, 5일전 대구서 이사온 신천지 교도

 
 
기사공유
인천 부평구 코로나19 확진자가 닷새 전 대구에서 이사온 신천지 교인으로 확인됐다. /사진=뉴스1

인천 부평구 코로나19 확진자가 닷새 전 대구에서 이사온 신천지 교인으로 확인됐다.

22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부평구에 거주하는 A씨(61·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17일 대구에서 인천으로 이사했으며 14일부터 이사 직전까지 신천지 대구교회 집회에 참석했다.

그는 전입신고를 하지 않은 상태였으나 신천지 집회 참가 이력을 검사한 대구시로부터 검사권고를 받고 선별진료소를 방문했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현재 인천의료원 음압병동에서 격리치료 중이며 인천시는 A씨의 거주기 일대에 긴급 방역을 실시했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1.87상승 30.6918:03 06/05
  • 코스닥 : 749.31상승 6.9418:03 06/05
  • 원달러 : 1207.10하락 11.618:03 06/05
  • 두바이유 : 39.99상승 0.218:03 06/05
  • 금 : 38.82하락 1.0518:03 06/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