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전국 초·중·고 개학 연기… "다중이용시설 이용 자제해달라"

 
 
기사공유

(왼쪽)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사진=임한별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격상함에 따라 교육부도 관련 조치에 나섰다. 다음달 2일로 예정된 전국 유치원 및 초·중·고등학교의 개학을 같은 달 9일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개학 연기에 따라 맞벌이 가정을 위한 긴급돌봄 서비스 제공 등에 나설 방침이다. 직장인들의 휴가제 사용도 적극 권장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상황을 지켜본 뒤 추가 개학 연기도 논의할 예정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 회의결과에 대한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관련 대응책을 발표했다.

먼저 일주일간 개학을 연기한다. 현행법상 교육부 장관은 감염증 확산 시 휴업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학교는 개학 연기에 따라 여름 및 겨울방학 일정을 조정, 수업일수 확보에 나선다. 휴업이 장기화될 경우에는 법정 기준의 10분의 1 내 범위에서 수업일수를 조정할 수 있다. 법정 수업일수는 유치원 180일, 초·중·고교 190일이다.

유치원 및 초등학교의 경우 위생수칙과 시설방역을 강화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돌봄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고용노동부의 가족돌봄 휴가제가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여성가족부의 아이돌봄 서비스와도 연계를 강화한다.

교육부는 학원 등원 등에 대한 대책도 발표했다. 환자동선 및 감염위험성 등을 고려해 휴원 또는 등원 중단 조치를 권고한다. 합동단속반을 운영해 권고조치가 잘 지켜지고 있는 현장점검에 나설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는 "PC방 등 다중이용시설의 이용을 자제하길 바란다"며 "교육부는 개학 연기 등 코로나19 대책이 현장에서 실효성 있게 시행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25.44상승 0.5818:01 04/03
  • 코스닥 : 573.01상승 5.3118:01 04/03
  • 원달러 : 1230.90상승 2.618:01 04/03
  • 두바이유 : 34.11상승 4.1718:01 04/03
  • 금 : 24.51상승 2.9618:01 04/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