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내려놓겠다"… 에어부산, 경영진 전원 사직서 제출

 
 
기사공유

에어부산 경영진이 일괄 사표를 제출했다. /사진=에어부산
한태근 대표를 비롯한 에어부산 경영진이 사직서를 제출했다. 모든 것을 내려놓고 위기극복에 전념하겠다는 방침이다.

24일 에어부산은 지난해 일본 무역분쟁부터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까지 연이은 악재에 따른 유례없는 위기를 직면함에 따라 전방위적인 대책 마련에 나섰다고 밝혔다.

에어부산의 대표이사 이하 모든 임원들은 이날 일괄 사직서를 제출했다. 같은 그룹 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에 이어 올해 두번째다.

최근 20~30% 급여 반납을 결정한 에어부산 임원들은 이번 사직서 제출을 통해 모든 것을 내려놓고 경영위기 극복에 앞장선다는 각오다. 부서장도 자발적 임금 반납(10%)에 동참했으며 에어부산 전 직원들 역시 다음달부터 무급 희망휴직에 적극 동참할 뜻을 밝힌 상태라고 에어부산 관계자는 전했다. 무급 희망휴직은 에어부산 직원들이 자율적으로 ▲주 4일 근무 ▲무급 15일 ▲무급 30일 중 선택할 수 있다.

에어부산은 코로나19 사태로 탑승객이 급감한 중국 및 동남아 노선 25개를 다음달 한 달간 비운항할 계획이다. 항공기 리스사 및 국내외 공항 조업사와는 비용 납부유예 또는 감면을 협의하는 등 비용절감을 위한 전방위적 대책을 마련 중이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예기치 못한 악재들로 매우 엄중한 상황 가운데 있다”며 “상황이 개선될 때까지 비용절감과 수익성제고 등 경영정상화에 모든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