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에 '기생충: 흑백판'도 개봉 연기

 
 
기사공유
/사진=CJ엔터테인먼트
오는 26일 개봉을 앞둔 '기생충: 흑백판'이 중국 우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개봉일을 연기한다.

24일 머니S 취재결과 이틀 뒤 국내 개봉을 계획했던 기생충: 흑백판이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개봉을 늦춘다. CJ ENM 측은 내부논의 끝에 관련 일정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기생충: 흑백판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상인 작품상을 포함해 4관왕에 오르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영화 기생충의 톤을 조절한 작품이다. 봉준호 감독과 홍경표 촬영감독이 장면마다 톤을 조절하는 작업을 거쳐 완성한 기생충: 흑백판은 ‘흑’과 ‘백’의 대비로 강렬한 비주얼을 나타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CJ ENM 관계자는 "코로나19 관련 위기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기생충: 흑백판 개봉일정을 연기하게 됐다"며 "자세한 사항은 순차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3.14상승 1.1118:03 07/03
  • 금 : 42.85상승 0.15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