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마스크 좀 보내주세요"… 절박한 대구시민들

 
 
기사공유

24일 대구·경북 이마트에 총 221만장의 마스크가 우선 공급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많은 시민들이 이마트 앞에 줄을 서있다. /사진=독자제공

"제발 마스크 좀 보내주세요" 

이마트가 24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에 마스크 221만장을 우선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대구·경북지역 이마트 7개 지점 앞에는 오전부터 마스크를 확보하려는 주민들로 장사진을 이뤘다. 

이마트 칠성점 앞에는 이른 오전부터 마스크를 사려는 대구 시민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긴급 공수된 마스크 221만 장이 대구경북 지역 이마트에 우선 공급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개장 시간은 오전 10시였지만 시민들은 이보다 훨씬 전부터 줄을 서기 시작했다. 개점 직전에는 이마트 건물 앞을 넘어서 인근 주차장까지 수백미터에 이르는 대기줄이 형성됐다.

이마트 측이 인당 30매로 구매를 제한하면서 온가족이 방문한 모습도 눈에 띄었다. 이 같은 사실을 뒤늦게 안 한 시민이 급하게 가족들에게 전화를 거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뒤늦게 도착한 A씨(30)는 "근무 도중 잠깐 나왔는데 결국 (마스크를) 구매하지 못했다"며 "지금같은 상황에 마스크까지 구하기 어려우니 무섭다. 누군가 제발 마스크 좀 보내주면 좋겠다"고 토로했다. 

한편 이날 관련 업계에 따르면 유통업체들은 높아진 마스크 수요에 상응하는 물량공급에 고군분투하고 있다. 잠잠해지던 코로나19 감염 상황이 급격히 확산세를 보이며 '제2차 마스크 대란'이 발생했다는 설명이다. 

이마트는 마스크 221만개를 긴급 공수해 이날부터 '감염병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지역 7개점(경산점, 감삼점, 만촌점, 반야월점, 성서점, 월배점, 칠성점)에 81만장, 트레이더스 1개점(비산점)에 60만장을 투입·판매한다.

홈쇼핑과 편의점 업계들도 다양한 공급처를 통해 물량을 최대한 준비 중이다. CU 관계자는 "마스크를 추가로 공급할 수 있도록 바이어들이 백방으로 뛰어 공급이 이전보다 늘었는데 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수요가 그만큼 늘어나, 상품이 금방 소진되고 있다"고 말했다. 물량 공급에 한계가 있는 만큼 각 매장엔 최소 20개에서 최대 40개의 발주제한이 걸려있다.

신세계그룹의 SSG닷컴도 마스크 수급에 발벗고 나섰다. SSG닷컴 관계자는 "매일 꾸준히 마스크를 7000장~1만장 정도 공급하고 있지만 워낙 수요가 높아 한 두시간 내로 모두 매진되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전날 오후 4시보다 161명 늘어나 모두 763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161명 가운데 신천지(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대구교회 관련 확진자는 129명이다.

7번째 사망자도 발생했다.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 입원했던 62세 남성으로, 당국은 코로나19와 직접적인 관련성을 조사 중이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60.70상승 24.4918:01 04/10
  • 코스닥 : 611.26하락 4.6918:01 04/10
  • 원달러 : 1208.80하락 10.718:01 04/10
  • 두바이유 : 31.48하락 1.3618:01 04/10
  • 금 : 23.32하락 0.218:01 04/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