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주한미군 가족 '코로나19' 확진… PX 2차례 방문(종합)

 
 
기사공유
대구 주한미군기지의 미군 가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뉴스1

대구 주한미군기지의 미군 가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대구에 있는 주한미군 기지 '캠프 워커' 안 군부대 매점(PX)을 2차례 방문한 것으로 확인돼 미군 장병들이 바이러스에 노출됐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주한미군은 24일 오후 누리집을 통해 "한국의 질병관리본부는 오늘 주한미군에 대구에 거주하는 주한미군 가족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진됐다고 알려왔다"며 "주한미군과 관련된 사람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을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61세 여성인 이 확진자는 지난 12일과 15일 캠프 워커 안 군부대 매점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와 주한미군 전문가는 현재 접촉자 추적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주한미군은 전국에 있는 미군 기지 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경계 수준을 '높음'으로 상향 조정했다. 또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위생 수칙을 지킬 것을 소속 장병들에게 당부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23.60상승 31.7218:03 04/07
  • 코스닥 : 606.90상승 9.6918:03 04/07
  • 원달러 : 1221.20하락 8.118:03 04/07
  • 두바이유 : 33.05하락 1.0618:03 04/07
  • 금 : 24.87상승 0.3618:03 04/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