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늘 이혼, 11년 연애→1년 4개월만에 '파경'

 
 
기사공유
가수 이하늘이 1년 4개월 만의 결혼 생활을 끝냈다. /사진=스타뉴스

가수 이하늘이 1년 4개월 만의 결혼 생활을 끝냈다. 무려 11년간의 교제 끝 이뤄진 결혼이었기에 갑작스러운 파경 소식이 더욱 안타깝다.

이하늘은 24일 오후 슈퍼잼 레코드를 통해 이혼 소식을 알렸다. 이하늘 측은 “신중한 고민 끝에 결혼 생활을 마무리하기로 결정하고, 원만한 합의를 거쳐 이혼 과정을 밟아 각자의 길에서 서로를 응원해주기로 하였다”고 전했다.

또한, 이하늘의 개인사임을 강조하며 이혼과 관련된 무분별한 추측이나 허위사실 유포 등에 대해 자제해 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앞서 이하늘은 2018년 10월 10일 11년 동안 교제 해 온 일반인 여성과 결혼했다. 무려 17살의 나이차를 극복한 커플로 친한 지인들을 제주도로 불러 결혼식을 올려 화제를 모았다.

특히 이하늘은 SBS ‘불타는 청춘’ 출연 당시 결혼 소식을 전하며 당시 예비 신부였던 여자친구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여자친구가) 나 하나 보고 여태까지 달려왔다”며 “결정을 내리기까지 오래 기다리게 했지만 이제는 그 친구가 꽃길을 걸을 수 있게 내가 길을 열심히 만들겠다”는 각오를 밝히기도.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23.60상승 31.7218:03 04/07
  • 코스닥 : 606.90상승 9.6918:03 04/07
  • 원달러 : 1221.20하락 8.118:03 04/07
  • 두바이유 : 33.05하락 1.0618:03 04/07
  • 금 : 24.87상승 0.3618:03 04/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