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한국 대구·청도 여행 연기하라” 권고

 
 
기사공유
독일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늘고 있는 한국 대구와 청도 여행 연기를 권고했다. /사진=로이터

독일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늘고 있는 한국 대구와 청도 여행 연기를 권고했다.

독일 외무부는 24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한국에서 코로나19 확산되고 있다며 관련 뉴스와 기관의 정보를 확인하라는 내용을 게재했다.

다만 한국을 ‘여행 경보’ 국가로 분류하지는 않았다.

앞서 독일은 지난 1월18일 중국 후베이성을 여행 경보 단계 중 가장 높은 1단계, 그 외 중국 지역을 여행 경보 2단계로 지정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이정화 swpress13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