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韓 입국금지·제한 24개국… 항공권 환불은?

 
 
기사공유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한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거나 임국 절차를 강화하는 국가들이 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한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거나, 임국 절차를 강화하는 국가들이 늘고 있다. 

25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한국 출발 여행객에게 입국 금지 조치를 내리거나 입국 절차를 강화한 지역은 총 24곳으로 집계됐다. 같은 날 오전 2시 17개국에서 7곳 늘어난 수치다.

입국을 금지한 지역은 나우루·모리셔스·바레인·요르단·이스라엘·키리바시·홍콩 등 총 7곳으로, 최근 한국을 방문·경유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다. 모리셔스·바레인·이스라엘·요르단에선 최근 14일 내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으며, 나우루는 최근 21일 이내 한국에서 출발하거나 경유 입국하는 여행객 입국을 금지했다.

◆이스라엘·요르단 7개국, 한국 방문객 입국금지


전날(24일) 주 마다가스카르 한국대사관은 "오늘 당관 관할국인 모리셔스에서 코로나19 발생국가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했다"며 "한국으로부터 출발했거나 최근 14일 내 한국에 체류한 적이 있는 모든 외국인은 모리셔스 영토에 입국이 금지된다"고 밝혔다.

앞서 모리셔스 당국은 23일(현지시간) 자국에 도착한 한국인 관광객 34명의 입국허가를 보류하고, 진단 등을 위해 관광객 전원을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이들은 모리셔스로 신혼여행을 온 부부 17쌍으로 알려졌다. 공식 입국금지 명령을 내리기 전 한국 외교당국과 협의 없이 입국보류라는 조치를 내렸다.

베트남도 지난 24일 오전 대구시에서 출발해 다낭시에 도착한 비엣젯 항공편(VJ871) 탑승객 전원에 대한 일시 격리조치를 취했다. 탑승객에 포함됐던 한국인 20명은 다낭공항 도착 후 곧바로 시내 병원으로 이송됐다. 정부간 사전 협의가 없이 이뤄진 조치다.

외교부는 모리셔스, 베트남 등에 충분한 사전 협의 없이 이 같은 조치가 진행됐는 점을 엄중 항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전세계적으로 한국이 고위험국으로 지정된 만큼 입국금지를 내리거나 검역을 강화하는 곳은 급증하는 상황이다.

23일엔 요르단이 최근 14일 이내 한국, 중국, 이란을 방문한 외국인 입국금지 방침을 내놨다. 또 바레인, 사모아(미국령), 사모아, 키리바시, 나우루도 한국을 방문했을 경우 입국금지를 단행 중이다. 이스라엘은 24일 최근 14일 내 한국 방문 이력이 있는 외국인에 대한 공식 입국금지(임시 임국금지 발표는 22일)를 발표했다. 

◆대구·경북 방문자 입국절차 강화

입국 금지는 아니어도 입국 절차를 강화한 국가도 급증했다. 특히 대구·경북 지역 방문자를 선별해 검역을 강화하는 곳이 많다 .

태국은 대구·경북 지역 여행객 입국시 발열, 콧물 증상을 보이면 의무 샘플 검사를 실시한다. 마이크로네시아는 한국에서 입국한 여행자들에게 입국 전 괌이나 하와이에서 14일간 격리조치를 하도록 했다.

싱가포르는 한국 방문자 중 14일 내 대구·청도 방문 여부를 신고하도록 했다. 영국의 경우 한국 방문자 중 14일 증상이 나타날 경우 자가격리와 국가건강서비스(NHS) 신고를 권고했다.

이 외 우간다도 한국 방문자 중 의심 증상이 있을 경우 14일 간 자가격리 방침을 내놨으며, 카타르, 오만도 한국 방문자가 입국했을 경우 14일간 격리 하도록 했다.

카자흐스탄은 한국에서 입국한 이들을 24일간 '의학적 관찰'(14일간 의료진 문진, 10일간 전화 등으로 모니터링)하고, 투르크메니스탄은 확진자 발생국에서 입국시 증상이 있는 경우 2~7일간 감염병원에 격리한다.

◆입국금지·제한 국가, 항공권 환불될까

한국인의 입국을 막거나 금지하는 국가가 늘면서, 여행사에선 해외여행을 앞둔 고객들의 환불 문의가 빗발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나투어와 모두투어 등 주요 여행사에 따르면 중국을 비롯한 중화권 지역과 이스라엘 등 한국에 대해 입국 금지를 내린 국가로 향하는 상품에 한해 취소 수수료를 면제해주고 있다. 하지만 100% 환불 여부는 상황에 따라 다르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해외 당국의 입국 금지 조치가 여행객이 출발하기 전에 발표되면 항공사나 여행사에서 전면 환불해 주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현지에 도착 후 입국 금지를 당할 경우는 다를 수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귀국편을 예약할 때 이용한 국가나 항공사에서 마련한 대체편이 아닌 별도의 항공편이나 숙박 시설을 이용할 경우 추가 비용이 발생한다"며 "또 직항편이 없는 장거리 노선의 경우 경유지에 대한 항공료와 체류비 등은 환불이 불가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하나투어는 한국인 입국 금지한 국가와 외교부가 여행자제 단계(2단계)를 발령한 중국과 마카오, 대만 등의 중화권 지역 상품을 취소 시 전면 환불하고 있다.

다만 한국인에 대한 입국 금지가 아닌 입국 제한 조치 내린 국가로 떠날 계획이었거나, 단지 코로나19 우려로 취소할 경우 고객에게 위약금을 약관대로 부과한다는 것이 대다수 여행사의 방침이다.

현재 공정위의 '국외 여행 표준약관'에는 '천재지변, 전란, 정부의 명령 등으로 여행의 목적을 달성할 수 없는 때에만 여행 계약을 변경(위약금 없는 환불)할 수 있다'라는 내용이 명시돼 있다.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은 천재지변으로 보지 않는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60.70상승 24.4918:01 04/10
  • 코스닥 : 611.26하락 4.6918:01 04/10
  • 원달러 : 1208.80하락 10.718:01 04/10
  • 두바이유 : 31.48하락 1.3618:01 04/10
  • 금 : 23.32하락 0.218:01 04/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