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11번째 사망자, 35세 몽골인 남성 '외국인 첫 사례'(상보)

 
 
기사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경기도 고양 명지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던 몽골인 남성(35)이 25일 숨졌다. /그래픽=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경기도 고양 명지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던 몽골인 남성(35)이 25일 숨졌다. 국내 11번째 사망자로 외국인 첫 사례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 남성은 만성 간 질환과 말기 신부전증을 앓아 남양주시 별내동 집에서 요양 중이었고 지난 24일 오전 6시 병세가 악화돼 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명지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격리 치료 중이었으며 이 과정에서 두 차례 심정지가 발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23.60상승 31.7218:03 04/07
  • 코스닥 : 606.90상승 9.6918:03 04/07
  • 원달러 : 1221.20하락 8.118:03 04/07
  • 두바이유 : 33.05하락 1.0618:03 04/07
  • 금 : 24.87상승 0.3618:03 04/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