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장혁 발언 '시끌'… "사람이 먼저라더니?"

 
 
기사공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가수 조장혁이 현 정부를 비판하는 글을 남겨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스타뉴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가수 조장혁이 현 정부를 비판하는 글을 남겨 논란이 일고 있다.

조장혁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람이 먼저다'는 말이 아직도 귓전에 맴도는데 그냥 선거 유세 문구였나 봅니다. 국가에 대한 섭섭함이 드는 이 기분, 저만 그런건가요?"라고 적었다.

'사람이 먼저다'는 문재인 대통령이 2012년 18대 대선 당시 내세운 슬로건으로 주목을 받았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공포심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자, 현 정부의 대처에 대한 강한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보인다.

이 글에는 13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리며 화제가 되고 있다. "가수이기 전에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쓴소리 낼 수 있다" "응원한다"는 반응과 "정부는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한편 조장혁은 지난 1996년 1집 앨범 '그대 떠나가도'로 데뷔한 후 3집의 '중독된 사랑'으로 히트를 친 가수다. 2000년대 이후로는 OST로 많은 사랑을 받았고, MBC '나는 가수다2'와 '복면가왕'에 출연하며 여전한 가창력으로 주목받았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1807.14하락 16.4618:03 04/08
  • 코스닥 : 607.37상승 0.4718:03 04/08
  • 원달러 : 1220.90하락 0.318:03 04/08
  • 두바이유 : 31.87하락 1.1818:03 04/08
  • 금 : 24.88상승 0.0118:03 04/0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