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균♥정민경 6월 결혼… 프러포즈서 '이것' 불렀다

 
 
기사공유
배우 김정균이 오는 6월 결혼 소식을 직접 전했다. /사진=SBS 제공

배우 김정균이 오는 6월 결혼 소식을 직접 전했다.

김정균은 지난 25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 깜짝 등장해 청춘들을 만났다.

그는 "여기 왔으면 한우 먹어줘야지"라면서 한우 세트를 건넸다. 과자도 사왔다고 해 청춘들을 행복하게 만들었다. 이어 와인까지 꺼냈다. 청춘들은 "형이 이럴 사람이 아닌데"라며 놀라워했다.

김정균은 "와인 한잔씩 해"라고 말했다. 이에 청춘들은 "뭐 좋은 일 있어?", "이러고 나서 오빠 뭐 돌리는 거 아니야?"라고 물었다. 김정균이 못 들은 척 대답을 회피하자 강문영은 "오빠 결혼하나 보다!"라고 외쳤다. 이후 강문영이 "봐봐, 오빠 결혼하네!"라고 외쳐 청춘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김정균의 웨딩사진이 공개되자 청춘들은 난리가 났다. 김정균이 직접 말하기 쑥스러운 탓에 모바일 청첩장을 보낸 것.

김정균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어머니와 15년 동안 같이 살면서 어머니를 위해서라도 배필과 예쁘게 잘 사는 모습을 보여 드리고 싶었다"며 "(청춘들에게) 참 미안하기도 하고 쑥스럽더라. 결혼식을 알리는 게 쑥스러웠다. 식사 시간에 모바일 청첩장을 보내면 힘을 받아서 말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청춘들의 축하를 받고 눈시울을 붉혔다. "더 이상 너희하고 못 살겠다. 15년 되다 보니까"라고 농담을 던지더니 이내 예비신부 정민경과의 러브 스토리를 공개했다.

김정균은 "결혼을 결정한지 세 달 됐다. 알고 지낸지 20년 된 (1991년 KBS 14기) 탤런트 동기"라고 예비신부의 정체를 공개했다. 연인으로 발전한지는 1년 정도 됐다고. 김정균은 자신보다 4살 연하라고 밝히며 "1969년생이다"고 알렸다.

결혼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서는 "결심한 이유라기보다 단순하더라. 탤런트 동기 모임이 있다. 내 옆에서 식사를 하고 있는데 술을 안 먹는 친구니까 밥을 두 그릇을 먹더라. '너 왜 이렇게 밥을 많이 먹니?' 하니까 '저는 밥이 좋아요' 하더라. '내가 밥만 먹여주면 되겠냐' 했다. 내가 관심을 보이고 볼 때마다 그런 마음이 드니까 예쁘더라"고 언급했다.

밴드 음악에 노래를 부르며 프러포즈까지 마쳤다고. 김정균은 "반지도 껴줬다"면서 '나 그대에게 모두 드리리'를 부르며 프러포즈한 영상을 공개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1685.46하락 69.1818:03 04/01
  • 코스닥 : 551.84하락 17.2318:03 04/01
  • 원달러 : 1230.50상승 13.118:03 04/01
  • 두바이유 : 22.74하락 0.0218:03 04/01
  • 금 : 23.43상승 0.1918:03 04/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