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지난해 12월까지 우한서 포교 활동"

 
 
기사공유
코로나19 사태 악화에 영향을 미친 신천지예수회가 지난해 12월까지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예배 및 포교 활동을 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6일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코로나19 사태 악화에 영향을 미친 신천지예수회가 지난해 12월까지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예배 및 포교 활동을 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6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신천지예수회는 우한에 200여명의 교인이 있으며, 대부분은 현재 시 외곽에 격리돼 있다.

교인인 28세 유치원 교사는 "지난해 11월부터 바이러스에 대한 소문이 돌기 시작했지만 아무도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그해 12월 코로나19에 대해 알게 되자마자 모든 모임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온라인을 통해 설교와 가르침을 계속 공유하고 있다"면서 "대부분의 교인들은 지난달 말 설 연휴가 시작되면서 집으로 돌아갔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한국에서 집단감염된 사례와 관련해 "서울 출신의 신천지 교인들과 관련이 없다고 확신한다"며 "우한에 있는 우리 교인들에겐 감염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다른 곳은 모르겠지만, 적어도 우리는 깨끗하다"고 말했다.

다만, 코로나19 확산 이후 우한 교인들이 한국으로 들어왔는지에 대해선 즉답을 피했다.

중국 소식통에 따르면 신천지 교회는 중국에 2만여명의 교인이 있다고 SCMP는 전했다. 이들 중 대부분은 베이징과 상하이, 다롄, 창춘, 선양 등 주요 도시에 거주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후베이성의 한 목사는 신천지 교인들은 열심히 했고 코로나19 사태가 불거진 이후에도 포교 활동을 계속했다고 말했다.

또 신천지 선교사였던 33세 상하이 거주자는 신천지 교회의 비밀스러운 점 때문에 당국의 단속이 쉽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상하이 지부는 수요일과 토요일 모임을 가졌고, 한 번에 300~400명씩 모였다"며 "경찰의 급습을 받은 뒤 8~10명 정도의 소규모 모임을 가졌고 단속이 느슨해진 뒤 다시 (큰)모임을 가졌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94.60상승 24.4718:03 05/25
  • 코스닥 : 719.89상승 11.3118:03 05/25
  • 원달러 : 1244.20상승 7.218:03 05/25
  • 두바이유 : 35.13하락 0.9318:03 05/25
  • 금 : 32.62하락 1.4818:03 05/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