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내라 대구∙경북… 세븐일레븐, 대구∙경북지역 전점 '주요 생필품' 할인판매

 
 
기사공유
세븐일레븐 생필품 할인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최근 코로나19의 확산과 일부 생필품 부족현상 등으로 각종 불편과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주민을 응원하기 위한 도움활동에 나선다.

세븐일레븐은 이달 27일부터 내달 11일까지 2주간 대구∙경북지역 약 1000 점포에서 일상생활에 필수적인 생수, 라면, 즉석밥, 티슈 등 주요 생필품 10개 상품을 선정해 품목별로 20~30% 할인 판매한다. 

이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생필품 구매 니즈가 크게 증가하고, 원거리 이동 및 외출을 꺼리는 상황에서 지역 주민들의 경제적∙심리적 부담을 최소화 하기 위해 마련했다.

세븐일레븐이 마련한 상품은 주요 생필품 카테고리의 핵심 10개 상품으로 ‘아이시스2L’(6입), ‘진라면매운맛’(5입), ‘햇반3번들’, ‘오뚜기밥’, ‘신선대란)(20입’, ‘스팸클래식200g’, ‘3분카레매운맛’, ‘대코소프트3겹티슈 30롤’, ‘PB참고소한도시락김8입’, ‘동원라이트참치’ 등이다. 

이와 함께 세븐일레븐은 내달2일부터 한달간 세븐일레븐 모바일앱 ‘세븐앱’을 통해 전국 점포에서 주요 생필품을 20% 할인해 예약주문 판매한다.

주요 할인 대상품목은 총 14개 상품으로 라면, 즉석밥, 티슈, 통조림 등 8개 상품과 돼지고기고추장찌개, 들깨백순대볶음 등 밀키트 ‘세븐쿡’ 6개 상품이다. 이중 라면, 즉석밥, 참치캔 등 일반 상품은 소비자의 일괄 구매 편의를 위해 박스나 번들 단위로 판매한다.

세븐앱을 통해 구매할 상품을 선택한 후 집 앞 가까운 세븐일레븐 점포를 픽업 장소로 지정할 수 있어 장을 보기 위해 멀리 이동할 필요가 없다. 

한편 세븐일레븐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점포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맹 경영주에 대한 지원책도 마련했다. 코로나19로 휴점한 점포에 대해 도시락 등 푸드상품을 100% 폐기지원하며, 경영주 요청시엔 영업시간을 탄력적으로 운영하거나 휴점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특히 대구∙경북지역 점포들을 대상으로는 현 시행중인 폐기지원을 추가 확대하는 한편 마스크 재고도 확보되는 대로 우선 공급할 예정이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23.60상승 31.7218:03 04/07
  • 코스닥 : 606.90상승 9.6918:03 04/07
  • 원달러 : 1221.20하락 8.118:03 04/07
  • 두바이유 : 33.05하락 1.0618:03 04/07
  • 금 : 24.87상승 0.3618:03 04/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