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 뮌헨에 0-3 대패… 알론소까지 퇴장 '빨간불'

 
 
기사공유
바이에른 뮌헨 선수들이 2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첼시와의 경기에서 후반 31분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왼쪽)의 골이 터지자 다함께 기뻐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바이에른 뮌헨이 원정에서 완승을 거두며 8강 진출 8부 능선을 넘었다.

뮌헨은 2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첼시와의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양 팀은 빠른 템포를 바탕으로 전반전 내내 공방을 이어갔다. 0-0으로 이어지던 균형은 후반전 깨졌다. 후반 6분과 9분 뮌헨 공격수 세르주 나브리가 연달아 골을 터트리며 첼시 수비진을 무너뜨렸다.

홈에서 2골을 실점한 첼시는 태미 에이브러햄, 윌리안, 페드로 로드리게스 등 공격 자원을 연이어 투입하며 만회골을 노렸다. 하지만 되레 후반 31분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에게 추가골을 헌납하며 그대로 주저앉았다.

첼시는 막판 악재도 겪었다. 후반 37분 수비 과정에서 마르코스 알론소가 레반도프스키에게 불필요한 폭력을 행사했다. 최초 판정에서 옐로카드를 받았던 알론소는 VAR 판독 결과 다이렉트 퇴장 판정을 받고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향후 2차전에서 출전이 제한되는 만큼 첼시에게는 더욱 힘든 상황이 예고됐다.

한편 양 팀은 다음달 19일 뮌헨의 홈구장 알리안츠 아레나로 자리를 옮겨 2차전을 치른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