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멈췄던 국회… 오늘 본회의 열어 '코로나법' 처리

 
 
기사공유
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사상 초유의 임시 폐쇄에 들어갔던 국회가 오늘(26일) 정상화된다. /사진=장동규 기자

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사상 초유의 임시 폐쇄에 들어갔던 국회가 오늘(26일) 정상화된다.

여야는 이날 본회의를 열어 이른바 '코로나3법'을 처리하는 등 2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을 재개한다.

앞서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했던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행사에 같이 있던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곽상도·전희경 의원 등이 검사를 받는 등 국회는 전파 우려가 커지자 헌정 사상 처음 감염병을 이유로 임시 폐쇄를 실시한 바 있다.

국회는 이날 오전 9시부터 본청과 의원회관, 도서관, 의정관 등에 대한 코로나19 방역 작업을 완료하고 재개방에 들어간다. 

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사상 초유의 임시 폐쇄에 들어갔던 국회가 오늘(26일) 정상화된다. /사진=장동규 기자

국회 임시 폐쇄 조치가 해제됨에 따라 여야는 이날 오후 2시 안건 처리를 위한 본회의를 개최한다.

본회의에서는 감염병예방법·검역법·의료법 등 이른바 '코로나 3법' 개정안과 노태악 대법관 임명동의안, 국회 코로나19 대책특별위원회 구성의 건 등을 처리한다. 또 국회 교육위원장 및 정보위원장 선출의 건과 국가권익위원회 위원 선출 안건도 의결할 예정이다.

코로나19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가 큰 만큼 이날 본회의에서는 마스크를 쓴 채 법안 표결에 나서는 의원들의 모습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의원총회와 본회의 입장 시 마스크를 꼭 착용할 것을 소속 의원들에게 주문한 상태이며 미래통합당 등 다른 당도 마스크 착용을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당초 이달 24일 정치·외교·통일·안보, 25일 경제, 26일 교육·사회·문화 분야 등에 대해 실시키로 했다가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순연된 대정부질문은 다음달 2~4일 실시된다. 선거구 획정안을 비롯한 안건 처리를 위해 당초 3월5일 열기로 했던 본회의는 예정대로 진행된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12.84상승 20.9610:52 04/07
  • 코스닥 : 602.41상승 5.210:52 04/07
  • 원달러 : 1220.50하락 8.810:52 04/07
  • 두바이유 : 33.05하락 1.0610:52 04/07
  • 금 : 24.87상승 0.3610:52 04/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