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희♥홍상수, 베를린영화제 함께 등장… 현장 사진보니?

 
 
기사공유
배우 김민희가 연인인 홍상수 감독과 새 영화 '도망친 여자'로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참석했다. /사진=로이터

배우 김민희가 연인인 홍상수 감독과 새 영화 '도망친 여자'로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참석했다.

김민희는 지난 25일(현지시간) 베를린에서 열린 '도망친 여자' 기자회견에서 홍 감독과의 영화 작업 후기를 말했다.

그는 "최대한 홍 감독이 쓴 의도를 파악해 연기하려고 노력한다"며 "홍 감독이 (제 연기가) 의도에서 너무 벗어날 때는 잡아준다"고 말했다. 이어 "홍 감독이 써주는 대본대로 잘 외워 전달하면 의미 있는 연기를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민희는 "집중해서 상황을 받아들이고 연기하면 자연스럽게 감정이 일고 변화가 생기는 것 같다. 현장에서 상황을 숙지하고 감정에 집중한다"고 부연했다.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한 홍 감독은 이번 작품에 대해 "이 영화의 모든 여자가 무엇인가로부터 도망친다"며 "수감되지 않으려고 또는 불만족으로부터 도망친다"고 설명했다.

홍 감독은 "한국사회의 일반적 주제를 담지 않는다. 그게 내게 굉장히 중요한 일"이라고 작품 철학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나는 목적을 두고 무언가를 향해 다가가기보다는 내게 오는 것을 기꺼이 받아들인다"고도 말했다.

올 봄 개봉을 앞둔 '도망친 여자'는 결혼 후 한번도 떨어져 지낸 적이 없었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번의 약속된 만남과 한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세 명의 친구들을 만나게 되는 여성 감희를 묘사한다.

배우 김민희, 서영화, 송선미, 김새벽, 권해효 등의 배우들이 함께 연기했다.

한편 홍 감독의 장편영화가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 받은 것은 이번이 네번째라 수상 가능성에 관심이 쏠린다.

홍 감독의 '밤과 낮',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 '밤의 해변에서 혼자' 등 세 작품이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경쟁했다. 이 중 지난해 초청된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김민희에게 여우주연상인 은곰상을 안겼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297.25상승 17.2811:28 08/05
  • 코스닥 : 842.42상승 7.0711:28 08/05
  • 원달러 : 1190.60하락 3.511:28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1:28 08/05
  • 금 : 42.97상승 0.4911:28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