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건 "3월20일 한국 코로나19 환자 1만명 추정"

 
 
기사공유
글로벌 투자 자문사 JP모건이 한국의 중국 우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음달 20일 정점을 찍을 거란 전망을 내놨다. /사진=서울대병원
글로벌 투자 자문사 JP모건이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음달 20일 정점을 찍을 거란 전망을 내놨다.

2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JP모건은 24일(현지시간) 발표한 ‘확산하는 코로나19: 감염의 정점과 증시 조정의 규모·기간’ 보고서에서 “JP모건 보험팀의 역학모델에 따르면 한국의 코로나19 사태는 3월20일이 정점이고 최대 감염자수는 1만명에 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대구 시민 240만명 중 3%가 바이러스에 노출됐고 중국과 비슷한 양상으로 2차 감염이 일어난다고 가정한 결과다.

코로나19의 여파로 JP모건은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이 2.3%에서 2.2%로 소폭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이번 보고서에서는 “갑작스런 감염자 증가로 경제성장률의 하방 리스크가 커졌다”며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할 가능성을 내비쳤다. 아울러 “2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내려 역대 최저인 1.00%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코스피가 더 하락할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JP모건은 보고서에서 “한국 증시 상황은 급반등했던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당시보다 회복에 오래 걸린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때와 비슷하다”며 “바이러스 확산이 종식됐다는 분명한 신호가 나올 때까지 추가적인 변동성이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코스피는 사스 때 16%, 메르스 때 14% 조정 받았다. 현재 조정폭이 8%로 추가 하락 위험이 있다는 것이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