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나는 아빠입니다' 싱글 대디 강승제, "악착같이 일했다"

 
 
기사공유
싱글대디 강승제씨가 인간극장에 출연해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했다. /사진=KBS 1TV '인간극장' 갈무리

싱글 대디 강승제씨가 인간극장에 출연해 3형제를 홀로 키우며 힘들었던 시간을 회상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 1TV '인간극장-나는 아빠입니다'에는 3형제를 키우고 있는 싱글 대디 강승제(33)씨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24세에 아빠가 된 그는 낮에는 중고차 딜러로 밤에는 대리운전과 식당 아르바이트를 하며 힘들게 살아온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강승제씨는 "1년 반 전에 아내와 성격 차이를 극복하지 못해 이혼했다"고 말했다. 이에 그의 형 강무제씨는 "동생이 이혼을 결심했을 때 말렸다"며 "당시 저희 어머니께서 투병 중이셔서 속 이야기를 못했다"고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또 강승제씨는 서울로 돌아가는 골목에 서서 "이곳이 신혼살림을 차렸던 곳이자 지훈이가 태어난 곳이다"고 말했다. 이어 "대리운전이 가장 먼저 생각난다"고 전했다.

그는 "당시를 떠올릴 수 없을 정도로 힘들었다"며 "대리운전 일을 정말 많이 했다. 수입이 적다 보니 너무 힘들었다. 그래서 중고차 딜러 일을 배워 악착같이 일했다. 2년 계약의 전셋집이 만기되자마자 이사를 갔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강씨는 "육아는 혼자서 못한다. 둘도 힘들다"며 "세명을 키우는 건 정말 힘들다. 하지만 집에 가서 매일 힘들다고만 할 수 없다. 그래도 사람이 요령이 생기지 않나"며 힘든 상황에도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전이슬 dew_w@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전이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685.46하락 69.1818:03 04/01
  • 코스닥 : 551.84하락 17.2318:03 04/01
  • 원달러 : 1230.50상승 13.118:03 04/01
  • 두바이유 : 22.74하락 0.0218:03 04/01
  • 금 : 23.43상승 0.1918:03 04/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