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대구현장 지휘 "4주내 안정적 전환시킬 것"(종합)

 
 
기사공유
정세균 국무총리가 대구에서 첫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어 4주 내 대구 상황을 안정적으로 전환하겠다고 전했다. /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대구에서 첫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어 4주 내 대구 상황을 안정적으로 전환하겠다고 전했다.

정 총리는 26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중대본부장으로서 첫 회의를 대구에서 하게 됐다"며 "당분간 이곳에 상주하며 현장을 직접 점검하고 지휘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주는 코로나19 대응 성패를 가르는 중요한 시기"라며 "정부 대응과 현장에서의 체감 사이 상당한 차이가 있다. 현장에 머무르면서 이런 차이를 최대한 좁히겠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대구에서 첫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어 4주 내 대구 상황을 안정적으로 전환하겠다고 전했다. /사진=뉴시스

특히 "4주 내 대구시를 안정적인 상황으로 전환시키기 위해 고강도 방역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며 "환자를 조기에 찾아 격리·치료하려면 검체 채취와 검사, 확진 후 입원까지 시차를 최대한 줄이고 병상·인력·물품이 적기에 제공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환자가 계속 들고 있어 더 많은 (의료진) 도움이 필요하다"면서 "의료진의 협조와 지원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마스크 수급 대책으로 이날 오전 0시부터 시행한 마스크 수출 제한에 대해 "관계부처는 빠른 시간 내 전국 농협, 우체국 등 공적 유통망과 약국, 마트에 충분한 물량이 공급될 수 있도록 해달라"며 "특히 대구·경북, 의료진과 취약계층에 최우선으로 배정되도록 하라"고 당부했다.

앞서 정 총리는 지난 24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대구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진두지휘하겠다고 밝혔으며, 전날(25일) 오후부터 이번주 대구에 머무르며 현장을 지휘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12.62상승 20.7409:48 04/07
  • 코스닥 : 598.18상승 0.9709:48 04/07
  • 원달러 : 1222.20하락 7.109:48 04/07
  • 두바이유 : 33.05하락 1.0609:48 04/07
  • 금 : 24.87상승 0.3609:48 04/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