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바 모터쇼에 '신형 E클래스'가 뜬다"

 
 
기사공유
2020 제네바 모터쇼 메르세데스 벤츠 부스./사진=벤츠코리아

메르세데스 벤츠가 3월 5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막하는 2020 제네바 국제 모터쇼에서 10세대 E클래스의 부분 변경 모델을 포함해 다수의 신차와 기술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26일 벤츠코리아에 따르면 이번 모터쇼에서는 메르세데스 벤츠의 E클래스의 부분 변경 모델 및 AMG E클래스와 두 대의 AMG SUV를 포함한 세 대의 고성능 AMG 모델, 새로운 컴팩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 메르세데스-벤츠 어드밴스드 컨트롤을 적용한 컴팩트 캠퍼 밴마르코 폴로가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2020 CES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됐던 비전 AVTR(VISION AVTR) 컨셉트카를 유럽 최초로 선보이며 전시할 예정이다.

부분 변경된 E클래스는 다양한 하이브리드 버전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그 중 한 대가 이번 모터쇼에서 공개된다. 새로운 E클래스는 스포티한 아방가르드 외관처럼 보다 다이내믹한 디자인을 갖췄다.

최신 액티브 디스턴스 어시스트 디스트로닉, 능동형 스탑-앤-고 어시스트, 액티브 스티어링 어시스트)를 포함해 다수의 신기술이 채용됐다. 완전히 새롭게 디자인된 스티어링휠과 MBUX 멀티미디어 시스템과 함께 10.25인치(26㎝) 와이드 스크린이 기본으로 탑재돼 새로운 인테리어 경험을 제공한다.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되는 컴팩트 캠퍼 밴 마르코 폴로는 직관적인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와 새롭게 개발된 MBAC 인터페이스 모듈이 결합돼 제공된다. MBAC는 앱이나 콕핏에 있는 터치 디스플레이를 통해 차량 안 생활 공간의 조명이나 난방과 같은 기능을 작동할 수 있다.

유럽 최초로 선보이는 비전 AVTR은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영화 ‘아바타’에서 영감을 받은 컨셉트카다. 미래 이동성의 비전을 구체적으로 보여주는 모델이다. 인간과 기계, 자연 사이의 완전히 새로운 상호 작용을 제공한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이번 전시회와 관련한 상세한 내용을 프레스 컨퍼런스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50.18하락 4.4610:45 04/01
  • 코스닥 : 572.53상승 3.4610:45 04/01
  • 원달러 : 1218.80상승 1.410:45 04/01
  • 두바이유 : 22.74하락 0.0210:45 04/01
  • 금 : 23.43상승 0.1910:45 04/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