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정책금융기관, 코로나19 지원 시 경영평가 인센티브"

 
 
기사공유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6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산업은행, 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장들과 회의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종원 기업은행장,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사진=금융위원회
은성수 위원장은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을 위해 현장에서 신속한 대응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26일 은 위원장은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정책금융기관장 조찬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지원에 따른 이익감소분을 반영하지 않고 지원노력은 가점 등을 추가로 감안한다"고 밝혔다. 

금융위와 금융감독원은 정책금융기관이 코로나19 피해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면책 관련 제도를 시행한다고 지난 18일 밝힌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정책금융기관의 경영실적 평가를 할 때, 코로나19 지원에 따른 이익감소분을 반영하지 않고 지원노력을 가점으로 처리하는 방안도 모색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동걸 산은 회장과 윤종원 기은 행장, 방문규 수은 행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은 대구에서 현장을 직접 살피고 있어 불참했다.

이동걸 산은 회장은 "금융애로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해 피해기업에 대한 신속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윤종원 기은 행장도 기업은행 소유 부동산의 임대료를 낮추는 '착한 임대료'를 소개하며 "현장에서 자금지원 효과가 확실하게 체감되도록 직접 챙겨보겠다"고 말했다. 기업은행은 오는 3~5월 기업은행 보유 건물의 임대료를 월 100만원 한도 내에서 30% 인하했다.

방문규 행장은 "코로나19 관련 금융지원프로그램의 존재를 알지 못해 지원을 받지 못하는 사례가 없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하겠다"고 밝혔다.

윤 이사장은 대구에서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해 지역현장상황을 직접 살피고 있으며 "현재 시행중인 코로나 피해기업 우대보증과 주력산업 유동화회사보증을 신속하고 차질없이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은 위원장은 "민간 금융회사에도 코로나19 대응 관련 금융지원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685.46하락 69.1818:03 04/01
  • 코스닥 : 551.84하락 17.2318:03 04/01
  • 원달러 : 1230.50상승 13.118:03 04/01
  • 두바이유 : 22.74하락 0.0218:03 04/01
  • 금 : 23.43상승 0.1918:03 04/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