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마스크 한장에 4000원, 말이 되냐"

 
 
기사공유
방송인 박명수가 한 청취자의 마스크 사연에 분노를 표했다. /사진=뉴스1

방송인 박명수가 한 청취자의 마스크 사연에 분노를 표했다.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한 청취자가 마스크 품귀 현상에 재사용이 가능한 마스크를 구매했다는 사연을 보냈다.  

이를 들은 박명수는 “마스크 앞에 줄 서서 마스크를 구매하는 모습을 봤다”며 “마스크가 없다는 것이 말이 되냐”고 분노했다.

이어 “마스크 하나에 4000원씩이었다. 예전에는 묶음으로 사면 800원 정도 했는데 가격이 4배나 올랐다”며 “워낙 찾는 분들이 많아 가격이 오를 수도 있지만 1000원에서 4000원으로 오른 것은 문제다. 공공기관에 마스크를 놓고 누구나 편하게 사용하게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판매하시는 분들, 유통하시는 분들도 어느 정도 이득을 남겨야 겠지만 모든 국민이 필요한 상황에서 도와주셨으면 좋겠다”며 “마스크 만큼은 편하게 쓰는 시국이 돼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당부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1685.46하락 69.1818:03 04/01
  • 코스닥 : 551.84하락 17.2318:03 04/01
  • 원달러 : 1230.50상승 13.118:03 04/01
  • 두바이유 : 22.74하락 0.0218:03 04/01
  • 금 : 23.43상승 0.1918:03 04/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