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우리은행 본점 지하 1층 폐쇄… 명성교회 연관

 
 
기사공유
/사진=우리은행
서울 용산에 이어 회현동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서 뚫렸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회현동에 위치한 우리은행 본점 지하 1층이 폐쇄됐다. 
우리은행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명성교회 부목사A씨가 지난 19일 본점 지하 1층 잡화매장에 심방대원 2명과 심방예배를 드린 것으로 파악돼 본점 지하 1층을 폐쇄했다. 해당 부목사는 심방대원과 은행에 들러 예배를 드리고 회현역에 명동삼계탕을 먹은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은행은 현재 본점 지하 1층을 폐쇄한 상태로 본점 건물 전체를 폐쇄할지는 결정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주까지 지하 1층을 폐쇄하고 본점 집중 방역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