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감정평가사 시험 4월 이후로 연기

 
 
기사공유
서울 방배동 한국감정평가사협회 사옥. /사진=한국감정평가사협회
국토교통부는 다음달 7일 시행 예정이던 제31회 감정평가사 자격시험 1차 시험을 4월 이후로 잠정 연기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지난 주말 위기 경보 ‘심각’ 단계로 격상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이다.

국토부는 “앞으로 1~2주 정도가 코로나19 확산의 중대한 시기라는 보건당국의 의견을 반영해 수험생 안전과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최우선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시험 연기에 대해서는 국가자격시험 감정평가사 홈페이지 및 수험생 개별 문자 메시지를 통해 공지할 예정이다.

변경되는 시험일정은 앞으로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시험 예정일 최소 1개월 전 별도 공지할 계획이다. 또 1차 시험 일정이 연기됨에 따라 2차 시험 일정도 함께 조정될 예정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25.44상승 0.5818:01 04/03
  • 코스닥 : 573.01상승 5.3118:01 04/03
  • 원달러 : 1230.90상승 2.618:01 04/03
  • 두바이유 : 34.11상승 4.1718:01 04/03
  • 금 : 24.51상승 2.9618:01 04/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