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청, 보라매동 '코로나19' 확진자 이동경로는 언제?

 
 
기사공유
관악구청 홈페이지가 현재 접속자 폭주로 접속이 지연되고 있다. /그래픽=뉴스1

관악구청 홈페이지가 현재 접속자 폭주로 접속이 지연되고 있다.

관악구청은 26일 “코로나19 두 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보라매동에 거주하는 26세 남성으로 17~21일 대구 지역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관악구청에 따르면 해당 확진자는 이날 양성판정을 받고 현재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 남성은 17일부터 21일까지 대구 지역을 방문했다. 이후 21일부터 26일까지 집에 머무르며 자발적으로 자가격리를 했다.

정확한 감염 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관악구는 이날 동작구 보건소로부터 확진자 발생 통보를 받은 즉시 확진자 집과 주변 지역 등에 철저한 방역 조치를 취했다. 밀접접촉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통보를 완료했다.

관악구는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따라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확진자의 이동경로를 공개할 방침이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59.67상승 5.0311:16 04/01
  • 코스닥 : 577.10상승 8.0311:16 04/01
  • 원달러 : 1218.80상승 1.411:16 04/01
  • 두바이유 : 22.74하락 0.0211:16 04/01
  • 금 : 23.43상승 0.1911:16 04/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